[국감2018] 5년간 개인정보 불법유통 43만건...절반이 '해외'서 > 보안뉴스 / 트렌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보안뉴스 / 트렌드

보안뉴스 / 트렌드

[국감2018] 5년간 개인정보 불법유통 43만건...절반이 '해외'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게시판관리자 작성일18-10-22 23:28 조회1,561회 댓글0건

본문

[국감2018] 5년간 개인정보 불법유통 43만건...절반이 '해외'서

2018.10.11 10:09:07 / 홍하나 hhn0626@ddaily.co.kr

관련기사
[국감2018] “7년간 공공기관 개인정보 유출 200만 건"

윤상직 의원 "제도 정비해야"

[디지털데일리 홍하나기자] 개인정보 불법 유통 가운데 절반이 해외에서 이뤄진다. 

윤상직 의원(자유한국당)은 "최근 5년간 온라인상에서 개인정보가 담긴 게시물이 불법유통되다 적발

건수가 총 43만4213건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의 개인정보 불법유통 게시물 적발 건수는 ▲2014년 8만1148건▲2015년 9만4066건▲2016년 6만4644건▲2017년 11만5522건▲2018년 7월 7만8833건으로 총 43만4213건에 달한다. 이 중 약 절반 가량이 해외에서 적발됐다. 미국/중국/일본/홍콩 순으로 불법유통 성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외 개인정보 불법유통 관련 내용의 게시물 적발건수를 보면 2014년부터 올해 7월까지 국내의 경우 총 20만1987건에 달한다. 같은 기간 해외는 총 25만1310건에 달한다. 이는 국내보다 해외에서 개인정보 불법유통이 더 성행하고 있다는 것을 나타낸다.


국외에서 우리 국민의 개인정보 불법유통관련 게시물이 가장 많이 적발된 나라는 미국이 18만298건 그리고, 중국 2만886건 ▲일본 2592건 순으로 나타났다.
 

<홍하나 기자>hhn0626@ddaily.co.kr

원본출처 : http://www.ddaily.co.kr/news/article.html?no=173504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

TEL. 02-705-5822 | FAX. 02-6442-0746 | 주소: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71(가산동 371-41) SK V1센터 303호-R319호
대표: 조대희 | 사업자등록번호: 214-88-00572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조대희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지 못하는 것들의 증거니 선진들이 이로써 증거를 얻었느니라" (히브리서 11:1~2)
Copyright © www.bomnetworks.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Appfaber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