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_정보보호정책관이 역사속으로 사라진다. > 보안뉴스 / 트렌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보안뉴스 / 트렌드

보안뉴스 / 트렌드

과기부_정보보호정책관이 역사속으로 사라진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게시판관리자 작성일19-10-18 02:47 조회376회 댓글0건

본문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국가의 정보보호 분야를 총괄하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정보보호정책관(국장급)이 사라진다. 법제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 일부 개정령(안) 입법예고’를 통해 과기정통부 직제 변화를 예고했다.

 

이번 입법예고에서 가장 큰 변화는 2차관 산하에 기존 ‘정보통신정책실’외에 ‘네트워크정책실’을 새로 만들고 ‘정보보호정책관’ 산하에 있던 △정보보호기획과 △정보보호산업과 △사이버침해대응과를 네트워크정책실 산하 ‘정보네트워크정책관’으로 이동시킨 것이다. 문제는 ‘정보보호’만 다루던 ‘정보보호정책관’이 사라지고, △네트워크정책과와 △네트워크안전기획과를 합쳐 ‘정보네트워크정책관’으로 통합된다는 사실이다. 사실상 정보보호 전문 국장급 자리가 사라지는 것이다.

 

특히, 새롭게 바뀌는 정보네트워크정책관실 이름에서 ‘정보보호’란 글자가 빠진 점, 그리고 네트워크가 전면에 부각된 점으로 미루어볼 때 이번 개편에서 정보보호가 뒤로 밀리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 이는 2018년 7월 청와대 사이버안보 비서관이 폐지된 사건을 떠올릴 만큼 정보보호 업계에는 충격적인 조치이다. 과기정통부 최기영 장관이 취임 후 첫 번째로 내놓은 조직 개편이라는 점에서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의견 : ​

제4차 산업혁명의 시대를 맞이하면서 가장 중요한 것이 정보보호이다. 최근에 다양한 곳에서 사이버공격들이 수시로 이루어지고 있다는 사실이다.  정보보호솔루션도 외부위협공격으로부터 기업의 시스템을 보호하기 위한 위협모니터링 솔루션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

원본출처 : https://www.boannews.com/media/view.asp?idx=83803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

TEL. 02-705-5822 | FAX. 02-6442-0746 | 주소: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71(가산동 371-41) SK V1센터 303호-R319호
대표: 조대희 | 사업자등록번호: 214-88-00572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조대희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지 못하는 것들의 증거니 선진들이 이로써 증거를 얻었느니라" (히브리서 11:1~2)
Copyright © www.bomnetworks.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Appfaber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