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주머니를 터는 보이스피싱 기승 > 보안뉴스 / 트렌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보안뉴스 / 트렌드

보안뉴스 / 트렌드

서민주머니를 터는 보이스피싱 기승

페이지 정보

작성자 게시판관리자 작성일19-12-03 02:03 조회84회 댓글0건

본문

충북지역 최근 3년간 1813건 발생 … 해마다 증가
올해 92억7천만원 피해 … 2016년比 173% 폭증
피해 회복 사실상 불가능 … 예방만이 최선 `주의'

 

“안녕하세요 ㅈㅈ은행입니다. 고객님 계좌 문제로 전화 드렸습니다.”
청주시 흥덕구에 사는 A씨는 지난 7월 22일 전화 한 통을 받았다. 전화기 발신자는 본인을 은행 직원이라고 소개했다.

자칭(?) 은행직원은 A씨에게 “고객 계좌에서 돈을 빼가려고 하는 사람이 있어서 누군지 물어보니 달아났다. 예금을 찾아서

집에 보관하라”고 알렸다.

놀란 A씨는 곧장 은행으로 향하여, 경황이 없던 터라 사실 관계를 하지 않고, 그는 통장에서 1500만원을 즉시 인출, 집에

보관을 해 놓았다.

얼마 뒤 A씨가 잠시 집을 비운 사이 괴한이 침입했다. 범행은 쉽게 이뤄졌다. 여느 절도범과는 달리 현관문 비밀번호를 여유롭게 누르고 집에 들어온 괴한은 순식간에 돈을 들고 사라졌다.

사라진 돈은 특정 계좌를 통해 중국으로 넘어갔다. 이른바 `절취형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가 또 다른 피해를 낳은 순간이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3개월간 수사를 벌여 중국 현지 보이스피싱 조직 총책 왕모씨(54·구속)를 유인, 검거했다. 

 

`서민 주머니 약탈자' 보이스피싱 조직이 활개를 치고 있다. 고도·지능화한 수법을 밑바탕에 깐 범죄는 선량한 피해자를 끊임없이 양산하는 모양새다.

경찰 관계자는 “보이스피싱 수법은 날로 진화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며 “피해는 날로 커져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보이스피싱 범죄는 매년 증가세를 보인다.
충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3년(2016~2018년)간 도내에서 발생한 보이스피싱은 1813건이다.

연도별 :
 △2016년 507건
 △2017년 584건
 △2018년 722건
 △2019년 지난 10월말 기준으로 798건이 발생, 역대 최고치이다.

도내에서 일어난 보이스피싱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급전이 필요한 대상에게 접근해 돈을 뜯어내는 `대출사기형(2232건)'과 수사·금융기관을 사칭해 기망하는 `기관사칭형(379건)'이 대표적이다. 두 유형 모두 불안 심리를 파고들어 부당이득을 취하는 전형적인 악질 범죄다.

같은 기간(2016년~올해 10월 말 기준)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259억7000만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올해 피해액은 92억7000만원으로 2016년(34억)과 비교했을 때 무려 173%나 폭증했다.

문제는 피해 회복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점이다. 보이스피싱은 `예방만이 최선'이라는 말이 나오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조준영기자
reason@cctimes.kr

 

원본출처 : http://www.cctimes.kr/news/articleView.html?idxno=593406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

TEL. 02-705-5822 | FAX. 02-6442-0746 | 주소: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71(가산동 371-41) SK V1센터 303호-R319호
대표: 조대희 | 사업자등록번호: 214-88-00572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조대희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지 못하는 것들의 증거니 선진들이 이로써 증거를 얻었느니라" (히브리서 11:1~2)
Copyright © www.bomnetworks.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Appfaber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