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스 이건 블랙베리 최고기술책임자_엔드포인트 보안 클라우드에 의존하지 마라 > 보안뉴스 / 트렌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보안뉴스 / 트렌드

보안뉴스 / 트렌드

찰스 이건 블랙베리 최고기술책임자_엔드포인트 보안 클라우드에 의존하지 마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게시판관리자 작성일20-01-28 09:37 조회1,088회 댓글0건

본문

미국의 찰스 이건 블랙베리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미래의 핵심 가치는 데이터 산업이다. 기업은 비즈니스 연구, 목표 수립 등 전략을 결정하는 데 있어서 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를 활용하고, 이를 위해 효율적인 관리를 하기 위해서 많은 비용과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다양한 기업 사이에서 데이터 관리가 커다란 쟁점으로 떠오르면서 최근 컴퓨팅 능력과 스토리지를 갖춘 클라우드를 활용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 한 연구에 따르면 기업의 85%가 클라우드 인프라를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클라우드 활용 효과를 높이기 위해 기업은 클라우드 호스팅 업체를 통해 자사 인프라 내 핵심 하드웨어와 기술 업데이트를 주기적으로 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보안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은 간과되고 있다.

일부 보안업체에서는 발생 가능한 보안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이벤트 데이터를 클라우드에 송신해서 보안사고를 재연하고 확보된 데이터를 재가공, 분석한다. 이렇게 도출한 위협 정보로 후속 사고를 미리 탐지하고 보안 시스템을 보완하고 있다.

클라우드를 이용한 보안 방식은 고객 개인정보를 포함하여 중요 데이터가 클라우드 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는 심각한 단점도 있다. 유럽연합(EU) '일반개인정보보호법6(GDPR)'이나 '캘리포니아 소비자개인정보보호법' 같은 개인정보보호 규정이 강조하고 있는 내용만 보더라도 그렇다. 이들 규정은 민감한 고객정보는 클라우드에 보관해서는 안 된다고 명시, 클라우드가 보안에 취약하다는 점을 전제하고 있다.

조직 데이터를 위협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서는 보안사고 분석 과정에서 엔드포인트로부터 수집되는 데이터에 대한 통제권을 보안업체가 아니라 고객인 조직이 가져가야 한다. 보안 전략상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제시되는 '킬 체인'도 더욱 신속하게 실행하고 완전히 자동화해야 한다. 악성 행위자인 해커 공격에는 권한 상승, 프로세스 주입, 지속성 확보, 내부 네트워크 이동 등 과정이 필요하다. 이런 과정을 클릭 한 번으로 진행할 수 있을 정도로 해킹 기술이 교묘하게 발달했기 때문이다. 어떤 경우 미리 구성된 스크립트에 따라 완전 자동으로 실행될 수도 있다.

클라우드 정보를 독립적이고 자율적인 운영이 가능한 엔드포인트에서 다뤄 킬 체인을 신속하게 사전 실행하고 예방 조치를 취하는 것만이 오늘날 초자동화된 위협 환경에서 위험을 축소시킬 수 있는 방법이다.

찰스 이건 블랙베리 최고기술책임자(CTO) mediarelations@blackberry.com

 

원본출처 : 전자신문 https://www.etnews.com/20200127000096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

TEL. 02-705-5822 | FAX. 02-6442-0746 | 주소: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71(가산동 371-41) SK V1센터 303호-R319호
대표: 조대희 | 사업자등록번호: 214-88-00572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조대희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지 못하는 것들의 증거니 선진들이 이로써 증거를 얻었느니라" (히브리서 11:1~2)
Copyright © www.bomnetworks.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Appfaber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