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망분리 ISP로 제2의 전성기 온다 > 보안뉴스 / 트렌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보안뉴스 / 트렌드

지자체 망분리 ISP로 제2의 전성기 온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게시판관리자 작성일20-05-04 08:49 조회131회 댓글0건

본문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행정안전부가 지난 3월 발표한 ‘지방자체단체의 망분리를 도입하기 위한 정보화전략계획(ISP : Information Strategy Planning)’에 따르면 2020년 지자체별 최적의 망분리 방안을 마련하고 2021년부터 본격적인 망분리에 착수한다고 발표했다.

 

지방자치단체에 적용하려고 하는 ‘망분리’란, 말 그대로 ‘업무용 PC’에서 ‘인터넷 망’을 ‘분리’해 외부(인터넷)와 연결되지 않도록 하는 것을 말한다. 이는 외부(인터넷)에서 각종 공격이 들어오는 것을 실질적으로 차단하고, 내부(서버/PC)에서 중요한 자료가 유출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국내 망분리/망연계 솔루션 도입의 시작
망분리와 망연계는 주로 우리나라에서 사용되는 솔루션으로 특히 초기에는 국가정보원(NIS)과 국군기무사령부 등 군을 중심으로 구축된 것으로 알려졌다. 2007년 4월 국가공공기관 망분리 지침과 함께 사업이 추진되면서 본격화 됐으며, 2008년 국정원 망분리 가이드와 2010년 국가·공공기관의 안전한 자료전송 가이드라인이 나오면서 공공기관에서도 도입하기 시작했다. 또한, 2013년 금융전산망분리 가이드 발표로 제1금융권이 망분리를 시작했고, 이어 제2금융권까지 진행됐다. 2016년에는 국정원에서 방위산업체도 망분리를 하라는 규정을 발표하면서 군과 공공, 금융권을 중심으로 망분리가 차근차근 도입됐다.

 

망분리가 이슈가 된 것은 우리나라가 꾸준하게 큰 보안위협을 겪으며 큰 피해를 입었기 때문이다. 2003년 1.25 인터넷 대란으로 ‘해킹’이 전국적인 이슈가 됐고 이에 대한 대책으로 한국정보보호진흥원 인터넷침해사고대응지원센터(krCERT)가 설립됐다. 또한, 산업별로 정보 공유 및 분석 센터(Information Sharing and Analysis Center), 즉 ISAC들이 생겨났다. 2008년 GS칼텍스와 옥션, LG텔레콤 등에서 회원정보가 유출되는 대형사건들이 발생했고, 2009년에는 7.7 디도스 대란으로 보안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2011년에는 개인정보보호법이 제정됐으며, 3.4 디도스 대란이 발생했다. 2014년에는 한수원 해킹사건과 카드3사 개인정보유출 사건이 벌어졌고, 2017년에는 워너크라이(WannaCry)로 전 세계가 랜섬웨어 공포로 이어졌다.

 

현재 망연계 솔루션 분야에서는 △소프트위드솔루션 △시큐에버 △앤앤에스피 △에스큐브아이 △한싹시스템 △휴네시온 등의 기업(가나다 순)들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자세한 기사 내용을 보시려면 아래의 원본출처 링크 클릭하시면 세부적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원본출처 :  https://www.boannews.com/media/view.asp?idx=87948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EL. 02-705-5822 | FAX. 02-6442-0746 | 주소: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71(가산동 371-41) SK V1센터 303호-R319호
대표 : 조대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8-00572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조대희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